• 동두천 28.0℃흐림
  • 강릉 29.2℃흐림
  • 서울 27.8℃
  • 대전 30.8℃
  • 대구 28.5℃
  • 울산 25.9℃
  • 광주 28.8℃흐림
  • 부산 23.4℃흐림
  • 고창 28.6℃흐림
  • 제주 31.2℃구름많음
  • 강화 26.2℃흐림
  • 보은 28.8℃흐림
  • 금산 29.0℃흐림
  • 강진군 28.6℃흐림
  • 경주시 28.3℃구름많음
  • 거제 24.5℃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3시40분

정치

박지현 “최강욱 성희롱 발언…필요 시 비상징계 활용”

앞서 586 정치인 용퇴론 제기
강제 출당 질문엔 “답변 불가”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필요하다면 비상징계 권한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서 최근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에 대한 징계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오늘 중에 윤호중 위원장과 논의 예정이며 논의 후 말씀드리는 게 보다 적절하다고 보인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조속히 처리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자세”라고 말해 조만간 어떤 형식으로든 성비위에 대한 논란을 종식시키겠다는 결의를 보였다.

그는 “비록 윤리심판원에 공이 넘어간 상태지만 당 비대위원장으로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언급한 것에 대해 필요하다면 비상징계권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강제 출당 가능성도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제가 답변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전날 윤 비대위원장은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며 박 비대위원장의 ‘586(50대·80년 학번·60년대생)’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을 찾아 “맹목적인 지지에 갇히지 않고 대중에게 집중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우리 편의 큰 잘못을 감싸고 상대편의 작은 잘못을 비난하는 잘못된 정치문화를 바꾸겠다”고 선언했던 바 있다.

이를 두고 민주당 내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선 “제발 누가 박지현 입 좀 막아 달라” “내부 총질이 심하다” 등의 비난 목소리도 나온다.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