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5.23 15:24

thumbnails
골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전 부인과 14년 만에 조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아들 찰리(16)의 생모이자 전 부인인 엘렌 노르데그렌과 조우했다. 찰리의 고등학교 골프 시상식장서다. 미국 <팜비치포스트>는 “지난 3월27일(한국시각) 골프 전설 우즈와 그의 전 부인 노르데그렌의 아들 찰리가 미국 플로리다주의 벤저민 고등학교서 열린 고교 골프 선수권대회 우승 반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찰리는 지난해 11월 열린 플로리다주 고교 스포츠 클래스 A팀 선수권대회서 벤저민 고교 대표로 출전해 벤저민 고교가 통산 네 번째 정상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탰다. 우즈와 노르데그렌은 찰리를 축하하기 위해 시상식에 참석했다. 아들 고교 행사서 만나 셋이 함께 기념사진 촬영 공개된 사진서 노르데그렌은 재혼해 낳은 아들을 안고 찰리와 활짝 웃으며 사진을 찍었고, 우즈는 옆에서 이 광경을 지켜봤다. 이후 우즈 역시 찰리를 꽉 껴안으며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우즈와 노르데그렌은 2004년 결혼해 2010년 이혼했다. 결혼 생활 중 딸 샘과 아들 찰리를 낳았고, 우즈의 성 스캔들이 터지면서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후 노르데그렌은 미국프로미식축구(NFL) 선수 조던 캐머런과 재혼해 아들을 낳았다. 앞서 노르데그렌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