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3.05 18:02

thumbnails
온라인화제

“여기가 명품아파트네” 수원 주상복합 입주민 모금 화제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8년 동안 근무해 왔던 아파트 보안 대원이 항암치료를 위해 일을 그만두게 되자, 입주민들이 1000만원을 모금해 전달했다는 따스한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일,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배달하다가 본 수원의 명품아파트’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날 보배 회원 A씨는 3장의 사진과 함께 “배달하다가 본 90여세대의 주상복합아파트인데 뭔가 뭉클한 생각이 들어서(글을 작성했다)”고 말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에는 아파트에서 올린 것으로 보이는 안내문이 등장한다. 지난달 22일, 아파트 측은 “추워진 날씨에 건강하시고 가내 평안하시길 기원한다. 2016년부터 오랜 시간 동안 우리 아파트를 위해 애써주신 OOO 보안대원님이 2월22일 혈액암 진단으로 항암치료를 위해 2월까지 근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OOO 대원님의 쾌유를 기원하며 힘든 시기에 도움의 손길로 희망을 드리고자 이렇게 지면을 빌어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자 한다”며 지난달 23일부터 29일까지 모금을 실시했다. 지난 4일, 아파트 측은 공지문을 통해 “많은 분들이 생활문화지원실을 통해서 또는 휴일, 야간 등에 OOO 대원에게 직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