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5.2℃흐림
  • 강릉 26.6℃흐림
  • 서울 27.3℃
  • 대전 28.4℃흐림
  • 대구 28.0℃흐림
  • 울산 25.6℃흐림
  • 광주 26.6℃맑음
  • 부산 23.5℃흐림
  • 고창 27.9℃흐림
  • 제주 29.9℃구름많음
  • 강화 25.8℃흐림
  • 보은 27.2℃흐림
  • 금산 27.3℃흐림
  • 강진군 26.1℃구름많음
  • 경주시 24.8℃흐림
  • 거제 24.8℃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8시02분

연예일반

죽지 않는 이경규, 40년 인기 비결

환갑 넘어도 MZ세대 흡수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예능인 이경규는 국내 예능계의 대부로 통한다. 1960년생으로 환갑의 나이를 넘겼음에도, 10·20세대와 소통하는 유일무이한 연예인이다. 끊임없이 시도하고 변화한다. 시대의 흐름에 뒤처지지 않는다. 단군 이래 처음 등장한 신인류라 불리는 MZ세대마저 흡수한 60대라는 평가가 나온다. 수십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이경규의 인기 비결을 짚어봤다.

2016년 MBC <무한도전>의 예능 총평에 출연한 이경규는 “예능의 끝은 다큐멘터리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짜고 치는 코미디가 아니라 인물의 실체를 드러내는 예능이 대세를 이룰 것이라는 예측이었다. 

사랑 받는 이유

그의 예언은 얼마 지나지 않아 현실이 됐다. 스타의 일상을 온전히 담아내 이를 지켜보는 이른바 관찰 예능이 예능계의 주요 콘텐츠가 됐다. 방송가는 소재와 설정만 조금씩 틀어 관찰 예능을 찍어내기 바빴다. 대다수 연예인과 셀럽이 카메라 앞에서 민낯을 여과 없이 보여줬다. 

이제는 조금만 진정성이 없어도 시청자들에게 외면받는다. 혹여 편집으로 조작을 시도했다간 철퇴를 맞는다. 예능과 다큐멘터리의 경계는 맞닿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경규는 예언할 뿐 아니라 몸소 예언의 영역에 뛰어들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방송 최초로 누워서 촬영하는 ‘눕방’을 시도했으며, 자신이 좋아하는 반려견, 낚시, 요리 분야에 뛰어들었다.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아지에 대한 애정을,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낚시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KBS2 <편스토랑>에서는 라면을 비롯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는 데 재능을 뽐냈다. 

이경규의 매력은 진심과 유머의 아슬아슬한 줄타기에서 나온다. 인간이라면 보편적으로 갖고 있을 속물 근성을 슬그머니 꺼내놓는 데 탁월한 고수다. 유재석이 선한 이미지의 포지션이라면, 이경규는 철저하게 자신을 악으로 포장한다. 

지지하는 정당이 있냐는 질문에 ‘집권당’이라고 말하고, 자신을 내친 프로그램과 제작진엔 어김없이 분노한다. 기대했던 연예 대상에서 수상에 실패한 것에 앙심을 품고 타 방송사 프로그램에서 뒷담화를 한다. 2020년 수상이 유력했던 <KBS 연예 대상>에서 김숙이 대상을 받은 것에 분명히 서운함을 드러낸 것이 그 예다.

지난해에는 시상식에 참석하지도 않았다.

그 모습이 진짜와 가짜를 오가는 교묘한 지점에 있어 웃음을 준다. 그렇다고 시청자들이 불편할 포인트는 절대 만들지 않는다.

전매특허인 호통 개그는 그를 악한 인물로 보이게 하는 무기다. 진실로 짜증스러운 눈빛과 복식에 올라오는 강력한 호통은 진짜로 화난 건 아닌가 싶게 주위를 주목하게 한다. 하지만 그 호통이 논란까지는 이어지지 않는다. 곧바로 적절한 유머와 위트가 뒤따르기 때문이다.

이제는 그가 호통만 쳐도 큰 웃음이 이어질 거란 예측에 미소가 번진다.

악으로 포장한 혁신적 자세 ‘엄지척’
예언을 현실로 만드는 예능계의 대부 

고정 MC가 아닌 게스트로 나오는 프로그램에서 이경규는 ‘시청률 치트키’다. 그가 나온다고 하면 커뮤니티는 기대감에 차오른다. 분명 웃길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다. 확신은 현실이 된다. 그는 타 프로그램의 출연자들과 쉽게 어우러지며, 늘 회자될만한 명장면을 만든다.

최소 20세에서 30세 이상 차이 나는 후배들과 허물없이 소통한다. 


그 속에는 40년 넘게 방송밥을 먹으며 갈고 닦은 통찰이 있다. 후배 예능인이 재미없는 리액션이나 말을 하는 경우에 강력한 호통을 보이고, 뼈를 때리는 혹평을 던진다. 감정적이거나 이기적인 욕망은 보이지 않는다. 그저 더도 덜도 없이 냉혹할 뿐이다. 혹평을 받는 인물은 비록 마음은 아프지만, 기분이 나쁘지는 않다.

건설적인 비판인데다가, 워낙 더 보탤 것도 없이 정확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후배들과 트러블이 생기지도 않다. 이경규는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분배하는 능력을 마스터했다. 

카카오TV <찐경규>에서 이혼한 탁재훈에게 “너가 바람피워서 그런 거 아냐”라고 눈을 부라리다가도 “탁재훈이야말로 진짜 딴따라”라며 엄지를 치켜든다. 지상렬에겐 <도시어부>에서 밀려난 것으로 놀리고 30년 동안 대표작이 하나 없다고 나무라다가도 “지상렬 자체가 프로그램이라 그래”라며 후배의 서글픈 마음을 헤아린다.

해당 장면은 시청자들에게도 감동과 공감을 일으켜 수백만 조회 수를 찍었다. 

박미선, 이영자, 박나래, 송은이, 김숙과 비교하며 자신의 재능에 의문을 품으며 스스로 채찍을 치는 장도연에겐 “넌 티키타카가 좋은 MC다. 한국의 오프라 윈프리는 네가 될 거야”라며 엄청난 칭찬을 쏟아낸다. 

여러 장점이 있는 이경규의 가장 큰 덕목은 도전자 정신이다. 정치인을 예능 카메라 앞에 세운 것도, 새벽까지 텐트에서 기다리다 숨어 있는 양심을 발견한 것도 이경규다. 방송사의 전유물이었던 예능이 새로운 플랫폼에서 부상하자 기꺼이 달려간다. 

카카오TV <찐경규>는 그가 얼마나 혁신적인 방송인인지 보여주는 방송이다. 1년4개월 동안 매주 방송하면서 카카오TV가 자리를 잡도록 이바지한 킬러 콘텐츠가 됐다. <찐경규>는 어떤 분야든 가리지 않았으며, 거의 모든 소재를 통해 이경규를 실험했다.

최근 시즌2를 기약하며 휴지기에 들어간 <찐경규>는 성공한 웹예능의 대표성을 띤다. 


그 속에는 방송인으로서 열정과 사명감을 앞세워 새로운 것에 거부감 없이 뛰어드는 이경규가 있다. 그 프로의식이 60세가 넘도록 인기를 유지하는 이유로 꼽힌다. 

2010년 KBS2 <남자의 자격>으로 연예 대상을 수상한 이경규는 수상소감으로 “후배들이 자신이 걸어온 길을 조금 더 편안히 갈 수 있도록 무소의 뿔처럼 달려가겠다”고 했다. 

당근과 채찍

같은 직업을 가진 후배들이 좀 더 편하게 웃음을 줄 수 있도록 새로운 길을 만들겠다는 의지이자 다짐이다. 그리고 강산이 변했을 최근까지 그는 자신의 말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내달리고 있다. 


<intellybeast@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