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0.7℃흐림
  • 강릉 24.5℃흐림
  • 서울 21.4℃
  • 대전 27.1℃맑음
  • 대구 28.3℃구름많음
  • 울산 26.7℃맑음
  • 광주 26.7℃구름조금
  • 부산 25.0℃맑음
  • 고창 27.2℃맑음
  • 제주 27.5℃구름많음
  • 강화 21.3℃구름많음
  • 보은 24.1℃구름많음
  • 금산 26.2℃구름조금
  • 강진군 26.0℃구름많음
  • 경주시 27.1℃구름조금
  • 거제 24.9℃맑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30일 22시20분

정치

민주당 전현직 당직자 및 당원들 윤석열 지지 선언, 왜?

‘사전투표 첫날’ 홍성희 등 40명 국민의힘 당사 찾아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20대 대선 사전투표 첫날인 4일,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지지 SNS 디지털전략팀 대표 40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홍성희 중앙당선대위 혁신금융특보단 총괄본부장, 김은숙 중앙당선대위 소통위원회 특보 등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우리는 오늘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전·현 당직자, 전국 대의원, 권리당원이라고 밝힌 이들은 “당직자의 직분으로 또는 자발적 지지자의 열정으로 SNS를 담당하며 정치의 최전선에서 싸웠던 사람들”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는 참으로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사법개혁의 굳은 신념으로 조국 전 장관을 응원하며 그 추웠던 겨울부터 봄까지 광장에서 ‘조국 수호, 사법개혁’을 외쳤던 사람들”이라며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그런 나라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우리의 일을 해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대 대선후보를 뽑는 과정은 처참했다. 운동장은 이미 기울게 세팅돼있었고 과정은 불공정했고, 결과는 불의했다. 초등학교 반장 선거에서도 안할 사사오입 경선을 비롯, 이재명을 위한 각종 당의 편법은 부끄러움과 치욕 그 자체였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우리는 우리가 그렇게 아꼈던 민주당이 국민 앞에 전과 4범, 온갖 비리의 의혹에 휩싸이고 수신제가조차 안되는 후보를 대통령 후보로 세우는 모습을 봐야만 했다”고 토로했다.


또 “후보자 비리의 증거를 가진 핵심 증인 네 명이 한 달 사이 차례로 숨지는 상황 속에서도, 민주당은 그런 후보자를 감싸며 정의와 진실을 요구하는 당원들의 입을 막기에 급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선기간에만 이재명과 그 주변 인물들은 같은 당 동지들 수백명을 고소·고발하며 힘으로 당원을 억압했다.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재명의 정책에 의문을 표하는 당원을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겁박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이제 변질되고 오염된 민주당을 향해 매를 들려 한다. 민주당이 만들어놓은 적폐가 대한민국과 국민을 병들게 하기 전에 최선을 다해 막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에 매몰되어 불의를 보고도 외면하고 감싸는 비겁함이 아닌, 불의를 불의라고 말하고 그것을 바로잡기 위해 싸우는 것이 김대중의 정신이고 노무현의 마음이며 문재인의 의지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20대 대통령 후보자 윤석열 지지를 선언한다. 정치 초년생이지만, 미숙하지만, 권력에 굴하지 않고 소신을 지켰던 그 용기에 희망을 걸어본다”며 “그 강직함으로 불법을 응징하고 공의를 세워 주길 기대한다. 약자와 말 못하는 짐승을 향한 그의 측은지심과 겸허함에 우리의 마음을 얹으며 따듯한 마음으로 상처받고 고통 받는 국민의 아픔을 보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보도 이후 조승현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기자에게 “중앙선대위에서 공식적으로 임명한 조직 중에 디지털전략팀은 없다”며 “이분들은 지속적으로 이재명 후보에 대해 마타도어하던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다음은 ‘민주당 SNS 디지털전략팀 윤석열 지지 선언’ 전문이다.

우리는 더불어민주당의 전·현 당직자, 전국 대의원, 권리당원들입니다.

우리는 당직자의 직분으로 또는 자발적 지지자의 열정으로 SNS를 담당하며 정치의 최전선에서 싸웠던 사람들입니다.

또한 사법개혁의 굳은 신념으로 조국 전 장관을 응원하며 그 추웠던 겨울부터 봄까지 광장에서 ‘조국수호, 사법개혁’을 외쳤던 사람들입니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그런 나라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사명감과 자부심으로 우리의 일을 해나갔던 사람들입니다.

오늘 우리는 참으로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적게는 몇 년, 많게는 수십년, 민주당 당원으로서 자부심과 열심을 가지고 활동했던 우리는 오늘 국민의힘 당사에서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인 윤석열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20대 대선 후보를 뽑는 과정은 처참했습니다.

운동장은 이미 기울게 세팅되어 있었고 과정은 불공정했고, 그 결과는 불의했습니다.

초등학교 반장 선거에서도 안할 사사오입 경선을 비롯, 이재명을 위한 각종 당의 편법은 부끄러움과 치욕 그 자체였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그렇게 아꼈던 민주당이 국민 앞에 전과 4범, 온갖 비리의 의혹에 휩싸이고 수신제가조차 안 되는 후보를 대통령 후보로 세우는 모습을 봐야만 했습니다.

후보자 비리의 증거를 가진 핵심 증인 네 명이 한 달 사이 차례로 숨지는 상황 속에서도, 민주당은 그런 후보자를 감싸며 정의와 진실을 요구하는 당원들의 입을 막기에 급급했습니다.

경선기간에만 이재명과 그 주변 인물들은 같은 당 동지들 수백 명을 고소고발하며 힘으로 당원을 억압했습니다.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재명의 정책에 의문을 표하는 당원을 윤리위원회 회부를 통해 겁박했습니다.


그 추운 겨울 광장을 지키며 만들어준 180석은 포악한 탐욕이 되고, 스스로를 괴멸시키는 암종이 되고 말았습니다.

소중하게 지켜왔던 민주, 공정, 평등, 정의, 상식의 가치를 잃은 민주당엔 이제 권력을 향한 욕심만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평화마저 저버리고, 외세에 침공을 당해 온 국민이 용감하게 맞서고 있는 우크라이나와 그 지도자를 비판하고 조롱하며 전 세계의 지탄을 받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이제 변질되고 오염된 민주당을 향해 매를 들려 합니다. 민주당이 만들어 놓은 적폐가 대한민국과 국민을 병들게 하기 전에 최선을 다해 막으려 합니다.

진영논리에 매몰되어 불의를 보고도 외면하고 감싸는 비겁함이 아닌, 불의를 불의라고 말하고 그것을 바로잡기 위해 싸우는 것이 김대중의 정신이고 노무현의 마음이며 문재인의 의지라고 믿습니다.

오늘 우리는 20대 대통령 후보자 윤석열 지지를 선언합니다. 정치 초년생이지만, 미숙하지만, 권력에 굴하지 않고 소신을 지켰던 그 용기에 희망을 걸어 봅니다.


그 강직함으로 불법을 응징하고 공의를 세워 주길 기대합니다. 약자와 말 못하는 짐승을 향한 그의 측은지심과 겸허함에 우리의 마음을 얹어 봅니다.

그 따듯한 마음으로 상처받고 고통 받는 국민의 아픔을 보듬길 바라봅니다.

디지털전략팀은 2022년 20대 대선에서 윤석열 후보자를 응원하며 그의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선언합니다.

이번에는 2번이 이깁니다. 디지털전략팀은 기호2번 윤석열을 지지합니다.
 

<ckcjfd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