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7℃구름많음
  • 강릉 24.4℃구름조금
  • 서울 26.3℃구름많음
  • 대전 26.0℃박무
  • 대구 25.6℃흐림
  • 울산 25.0℃흐림
  • 광주 25.5℃구름많음
  • 부산 24.9℃구름많음
  • 고창 26.0℃구름많음
  • 제주 27.0℃구름많음
  • 강화 23.7℃구름조금
  • 보은 23.9℃구름많음
  • 금산 24.6℃구름조금
  • 강진군 25.7℃구름조금
  • 경주시 24.7℃구름많음
  • 거제 25.2℃흐림
기상청 제공

1382

2022년 07월06일 06시51분

<아트&아트인> '화획' 임상빈

춤추는 붓질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강남에 위치한 갤러리나우에서 임상빈의 개인전 ‘화획(畵劃)’을 준비했다. 임상빈의 작업은 무의식의 퍼포먼스로 시작된다. 계획하지 않고 아무것도 그리지 않은 무의식의 상태에서 춤을 추는 듯한 붓질은 새로운 에너지로 치환된다. 

작업 과정에서 생산된 에너지는 자연스럽게 흐르고 부딪치면서 새로운 에너지를 생성한다. 이때 작가는 스스로의 내면과 만나 자연스러운 형상성을 구현한다. 새로운 생명력, 즉 날것의 에너지다. 

뜨거운 추상

날것의 에너지는 무의식 속 깊숙한 곳과 직접 만나고, 그 에너지는 본연의 흥을 이끌어낸다. 무의식과 의식이 만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고 새롭게 드러난 색은 직관과 소통하게 된다. 감성적이고 자연적으로 솟구친 에너지의 즉흥성, 러프함은 임상빈의 또 다른 이성적 자아와 만나 새로운 반전의 시그널로 완성된다. 

각각의 에너지는 임상빈의 정교한 덧칠 작업을 통해 만들어진다. 오케스트라와 같은 정교하고 세련된 하모니로 귀결되는 것.

즉흥적 에너지와 컬러의 자연스러운 혼합은 마치 러프하게 촬영된 조각난 현장이 정교한 편집을 통해 훌륭한 영화로 탄생되듯, 감각적으로 즉흥적으로 그린 이미지가 이성적이면서 정교한 시선으로 오랜 시간 다듬고 정리, 덧칠돼 완성된다. 


날것의 에너지
새로운 생명력

감성적이고 추상적인 내지름과 완벽하고 정교한 표현 과정이 합쳐진 임상빈의 작업은 하버드 리드의 “본래 미술은 추상적이다”라는 표현처럼 미술의 본질에 다가선다. 임상빈의 작업에는 뜨거운 추상과 차가운 추상이 ‘쫄깃하게’ 섞여있는 셈이다. 

작업의 완성 과정은 인간의 성장과 비견된다. 씨앗에서 새싹으로 그리고 자연스럽게 나무가 되듯 한 생명이 자라나는 것과 같은 성장의 과정을 거친다. 거기에 의도가 개입되면서 방향성이 덧입혀져 마지막 작업이 완성되는 과정은 마치 한 아기가 태어나서 교육 과정과 훈련 등 성장 과정을 거쳐 어른이 되는 과정과 흡사하다. 

모든 사람이 눈·코·입·몸·팔·다리가 있다는 점은 같지만 각각 생김새와 성격이 모두 다르듯, 임상빈의 작품은 모두 비슷해 보이지만 하나하나 개성을 뽐내고 있다. 인간은 모두 사회의 구성원이지만 각자 주연인 21세기의 지향점과 비슷하다. 

이번 전시는 회화와 사진 두 가지 매체로 구성됐다. 서로 관계를 맺으며 부분과 전체, 감성과 이성, 시작과 성장 등 삼라만상의 이치와 상호작용의 밀고 당김을 모두 담고 있는 작업이다.  또 이번 전시는 객관적인 외부 풍경을 내밀하게, 내적 상상의 세계로 아주 그럴듯하게 치환해 시선의 폭을 넓혀주는 작업이기도 하다.

섬세해서 불안하고
당연해서 행복하다

사진 작업은 적극적으로 시점을 바꿔서 촬영한 여러 사진 조각의 몽타주 작업을 통해 인식적인 풍경으로 변모됐다. 밖을 통해 안을 보고 안을 통해 밖을 구현하는 멋진 상상력은 눈을 즐겁게 한다. 씨줄과 날줄을 엮어 구축한 감독의 눈으로 인식에 대한 개념을 확장시키는 것이다.

페인팅 작업에서 작품이 성장하듯 사진 작업에서도 포토몽타주 작업을 통해 성장의 과정을 거친다. 여기에 알루미늄에 염료를 입히는 프린트 방식으로 액자가 필요 없는 작업이 완성된다. 

갤러리나우 관계자는 “이 전시는 예술적으로 세상을 보는 눈을 성숙시키고 추상 표현을 포함한 앞으로의 미술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전시”라고 설명했다. 

임상빈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나는 고유의 혹은 서로의 관계 속에서 형성되는 수많은 아우성을 다양한 형태와 색상, 질감의 맛으로 곱씹으며 끊임없이 마음을 수련한다. 이미지가 소리가 되고 소리가 이미지가 되는 혹은 무형의 몸짓이 유형의 재질이 되고 온갖 색상이 서로 다른 마음이 되는 마법의 전율을 경험한다”고 말했다. 


차가운 추상

이어 “때로는 워낙 섬세하니 불안하고 때로는 워낙 당연하니 행복한 순간이다. 그야말로 세상은 ‘마음먹기’에 달렸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스스로의 마음을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을 갖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시는 다음 달 31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임상빈은?]

▲학력

콜롬비아대학원 티처스 칼리지, 미술과 미술교육 박사과정 졸업(2011)
예일대학원 미술대학 회화와 판화 석사과정 졸업(2005)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졸업(2001)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 교수

▲개인전

‘임상빈 : 화획(畵劃)’ 갤러리 나우(2022)
‘임상빈 : 구조’ 소울아트스페이스(2021)
‘임상빈 : 바라보기’ 세브란스 아트 스페이스(2021)
‘임상빈 : 인공지능과 나’ 라이언 리 갤러리(2019) 
‘임상빈: 인공’ 소울아트스페이스(2019) 
‘임상빈 : 에네르기아’ 소울아트스페이스(2017)
‘임상빈 : 콜렉션’ 라이언 리 갤러리(2016)
‘임상빈 : 사상’ 소울아트스페이스(2015)
‘남극대륙’ 소울아트스페이스(2014)
‘임상빈 : 광경’ 라이언 리 갤러리(2013) 외 다수



배너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