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4.20 12:33

thumbnails
아트인

[아트&아트인] ‘실제, 실체의 실재’ 김선희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설치미술가 김선희의 개인전 ‘실제, 실체의 실재’가 서울 용산구 소재 라흰갤러리서 열린다. 김선희는 빛의 모습을 관찰하고 채집해 이를 입체조형의 형식으로 표본화한 결과물을 선보이고 있다. 시간을 제어하고 공간을 해체하는 빛은 실재하면서도 본연의 실체가 보이지 않는다. 우리는 일상을 빛으로 시작해 빛으로 마감하면서도 빛의 존재를 시각적인 인지 작용 중에 무심코 망각한다. 종이발 김선희는 사물을 비추는 매개물로서의 빛이 감각과 인지가 성취되기 위한 선행 과정에 늘 실재하고 있다는 점을 드러내려 했다. 김선희의 개인전 ‘실제, 실체의 실재’는 다양한 관점으로 관찰한 빛의 현상을 공감각적으로 구현한 장이다. 작가는 빛의 실체와 행동을 고찰한 결과물을 통해 삶을 둘러싼 새로운 관점을 환기하고자 했다. 김선희의 작업은 표면에 가장 먼저 도달해 현상학적인 모든 가능성의 동인이 되는 빛을 들여다보는 것에서 시작된다. 김선희가 이토록 끈질기게 빛을 탐구하는 이유는 목적과 성취에 집중된 관점을 다양한 순간의 지점으로 옮겨 감각의 부피와 근력을 확장하기 위해서다. 우리는 빛의 존재가 눈과 물질 사이에 상호관계를 부여하는 가장 중요한 전제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