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4℃흐림
  • 강릉 28.9℃흐림
  • 서울 28.0℃흐림
  • 대전 30.2℃흐림
  • 대구 30.0℃흐림
  • 울산 26.7℃구름많음
  • 광주 28.4℃구름많음
  • 부산 23.3℃
  • 고창 28.4℃흐림
  • 제주 31.7℃흐림
  • 강화 26.8℃흐림
  • 보은 27.6℃흐림
  • 금산 28.3℃흐림
  • 강진군 28.1℃흐림
  • 경주시 27.2℃구름많음
  • 거제 24.6℃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1시31분

북한/국제

러시아, 유엔 인권이사국 지위 정지에 반발…조기 종료

“축출결의안은 불법적·정치적으로 결정됐다” 주장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재산 및 인명피해를 쏟아내고 있는 러시아가 7일(현지시각), 유엔 인권이사국 지위를 조기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타스통신>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외교부 성명을 통해 “뉴욕 유엔총회서 채택한 러시아연방의 유엔인권이사회축출 결의안이 불법적이고 정치적인 동기로 결정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엔회원국이자 주권국가인 러시아가 독립적인 국내 외교정책을 펼치는 것에 공공연하게 이를 처벌하기로 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인권이사회가 지금은 이를 자국의 목적을 위한 기회로 활용하려는 나라들에 의해 독점돼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비록 이번엔 인권이사국 탈퇴를 결정했지만 러시아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인권보호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결의안 통과에 대한 근거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부차 등지에서 저질렀던 민간인 학살 영상 등의 증거들로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 등에 따르면 유엔총회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서 열린 특별회의를 통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하는 결의안에 대해 찬성 93표, 반대 24표, 기권 58표로 가결 처리했다.

미국 등 대부분의 서방 국가들과 한국 등이 찬성표를 던졌고 북한, 중국, 이란은 반대표를 냈다.

과거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이 정지된 나라는 2011년의 리비아 한 나라뿐이다.

현재까지 우크라이나의 제 2수도로 불리는 마리우폴에선 최소한 민간인 5000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현지 매체들은 사망자가 1만명을 넘을 수 있다고도 보도했다.

앞서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월23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돈바스 독립을 승인하고 특별 군사작전을 실시할 것이라고 선언하며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park1@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