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7℃흐림
  • 강릉 27.9℃흐림
  • 서울 27.6℃
  • 대전 29.9℃
  • 대구 26.4℃
  • 울산 24.8℃천둥번개
  • 광주 28.3℃흐림
  • 부산 23.2℃
  • 고창 29.1℃흐림
  • 제주 32.4℃구름조금
  • 강화 26.5℃흐림
  • 보은 29.1℃흐림
  • 금산 29.3℃흐림
  • 강진군 27.5℃흐림
  • 경주시 25.2℃흐림
  • 거제 24.7℃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4시15분

사건/사고

홍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돼지 발견…당국·전국 농가 촉각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강원도 홍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이하 ASF)에 확진된 돼지가 발견돼 농림 당국이 확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강원도에 따르면, 홍천군 화촌면 소재의 한 양돈농장서 ASF 확진 돼지가 발견돼 전국 농장으로의 전파 차단에 나섰다.

ASF에 감염 시 대부분 고열 증상이 나타나 체온이 40~42도(평상시 38~38.5도)까지 올라가는 질병이다. 식욕부진,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결국 폐사에 이르게 되는 돼지에겐 치명적인 질병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ASF가 발병한 화촌 양돈농장에서는 1500여마리의 돼지가 사육 중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당국은 모두 살처분 및 매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일대 사육돼지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오는 29일 오후 6시30분까지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강원도는 지난해 영월·고성·인제·홍천에서 ASF가 발생했을 때 민·관·군이 유기적으로 협조, 발생을 최소화하고 조기 안정화시킨 바 있다”며 “지난 경험과 지혜를 되살려 이번에도 모든 방역 역량을 집중해 농장 추가 발생 차단을 위한 선제적이고 과감한 초동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홍천 ASF 발병은 지난해 10월 강원도 인제군에 이어 7개월 만이다.
 

<haewoong@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