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9℃흐림
  • 강릉 31.9℃흐림
  • 서울 26.3℃
  • 대전 28.6℃흐림
  • 대구 28.6℃구름많음
  • 울산 26.0℃흐림
  • 광주 26.4℃흐림
  • 부산 23.8℃구름많음
  • 고창 27.7℃흐림
  • 제주 30.0℃구름많음
  • 강화 25.7℃흐림
  • 보은 27.7℃흐림
  • 금산 27.4℃흐림
  • 강진군 25.8℃흐림
  • 경주시 25.6℃구름많음
  • 거제 24.8℃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18시35분

정치

“물어버릴 것” 탁현민 발언에 김근식 “사냥개 자처?” 비판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역사 평가에 겸손해야” 훈수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문재인 대통령)퇴임 후 걸고넘어진다면 물어버릴 것”이라는 탁현민 대통령비서실 의전비서관의 27일, YTN라디오 발언에 대해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전 국민의힘 비서전략실장)가 “쇼 연출자에서 이제 경호원이라도 되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탁 비서관의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에 잊히려고 엄청나게 노력할 것”이라며 “퇴임 후에는 문 대통령을 걸고넘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발언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물어버리겠다니, 문 대통령의 곁을 지키는 사냥개라도 자처하려는 것이냐”며 “의전비서관 그만두고 나오면 제발 국민들 짜증나게 하지 말고 조용히 잊히기를 바란다”고 비꽜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잊혀진다고 될 일이 아니고 퇴임 후 역사의 평가에 겸손해야 한다”고 훈수하기도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아니라 탁 비서관이 잊혀야 한다. 개처럼 물지 마시고 없는 사람처럼 잊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탁 비서관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정말 행복하게 남은 삶을 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전날(26일) JTBC서 방송된 문 대통령과 손석희 전 앵커의 대담을 두고 국민의힘 측에서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내로남불은 그쪽에서 이미 가져간 것으로 안다”고 받아치기도 했다.
 

<ckcjfd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