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8.0℃흐림
  • 강릉 29.2℃흐림
  • 서울 27.8℃
  • 대전 30.8℃
  • 대구 28.5℃
  • 울산 25.9℃
  • 광주 28.8℃흐림
  • 부산 23.4℃흐림
  • 고창 28.6℃흐림
  • 제주 31.2℃구름많음
  • 강화 26.2℃흐림
  • 보은 28.8℃흐림
  • 금산 29.0℃흐림
  • 강진군 28.6℃흐림
  • 경주시 28.3℃구름많음
  • 거제 24.5℃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3시51분

<아트&아트인> 윤회 : CYCLICALITY 에스텔 차

별자리와 디올(Dior)의 결합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부산 해운대구 소재 갤러리 소울아트스페이스에서 에스텔 차의 개인전 ‘윤회 : CYCLICALITY’전을 준비했다. 에스텔 차는 빈티지 디올 재킷에 자신의 별자리 회화를 결합, 웨어러블 아트를 전개하며 미국에서 주목받은 신예다. 

에스텔 차는 이번 전시를 통해 ‘eee’ 신작을 포함, 주요 소재로 다뤘던 별자리에서 더 확장된 의미의 회화 연작을 새롭게 선보였다. 전 시리즈를 관통하는 주제인 ‘삶과 죽음’에 대해 보다 심도 있고 철학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이번 전시에는 평면 회화를 비롯한 웨어러블 아트, 설치, 드로잉,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60여점의 작품이 소개된다.

어디서 와서

블랙, 그레이, 레드 색상의 크리스찬 디올 재킷 뒷면에 초현실주의 회화가 걸렸다. 노마딕 갤러리를 연상시키는 이 과감한 프로젝트는 에스텔 차가 한 공간에 멈춰 있는 회화에 지속 가능성과 이동성을 부여한 실험의 결과물이다.

고대 사람은 인간의 삶과 죽음에 별자리의 움직임이 연관돼있을 것이라고 믿었다. 또 사후세계의 일면으로 간주하기도 했다. 에스텔 차의 그림 속에 등장하는 별자리의 상징물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은 영원을 갈망하면서도 순간의 쾌락에 사로잡히는 인간의 모순을 나타낸다. 

패션계에서 매년 버려지는 재고품과 빈티지 재킷의 뒷면을 사각 형태로 커팅한 뒤 자신의 회화를 벨크로로 부착한 웨어러블 아트를 전개하는 행보에는 작가만의 위트와 아이러니가 담겨있다. 


디올은 1950년대 뉴룩으로 불린 혁신적 실루엣의 여성 패션을 선보였다. 남성과 동등한 커리어를 가진 힘 있는 여성 슈트 라인을 최초로 적용시키기도 했다. 에스텔 차가 작품을 부착할 의상으로 굳이 하나의 브랜드를 선택한 것은 디올의 강렬하면서도 당당하고 혁신적인 이미지를 부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웨어러블 아트로 주목
삶과 죽음 철학적 접근

디올은 코르셋과 롱드레스에서 여성의 몸을 자유롭게 해방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에스텔 차는 한때 패션업계에 몸담으며 아주 미세한 하자로 폐기처분되는 수많은 의류를 보고 환경에 대한 중요성을 환기시키고자 했다.

실제 그는 패션과 순수예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가치의 재창조를 구현, 세탁은 물론 작품 교체도 가능하도록 배려했다. 

1전시실 작품은 별자리와 점성술에 담긴 인간의 염원과 욕구, 두려움의 감정과 모순적 행위를 보여준다. 2전시실에는 삶과 죽음을 넘어 육체적인 것을 떠났을 때의 본질, 동양 철학, 종교적 윤회, 순환 등을 다룬 작품이 놓여있다. 

전시실에 들어서자마자 전면에 보이는 ‘기’ 연작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120호 캔버스 4점을 이어놓은 연작은 다양한 색채의 1전시실 작품과 대조되는 모노톤 컬러로, 보이지 않는 힘을 표현했다. 바람처럼 볼 수 없지만 느낄 수 있고 존재하는 기류, 즉 에너지를 시각화했다. 

작품의 소재로 말을 택한 것은 힘과 역동성을 겸비한 동물 중 인간과 가장 오랜 시간 함께한 대상이기 때문이다. 움직임에 이름과 의미가 붙은 유일한 동물이기도 하다. 에스텔 차는 어려서부터 유난히 말을 좋아해 이제는 보지 않고도 그릴 수 있다고 한다.

말은 혼자 시간을 보내는 동물이다. 에스텔 차는 말을 연구하면서 사회에 모여 함께 섞이고 움직이지만 각자 흩어져 개인적 삶을 영위하는 인간의 활동이 말과 비슷하다고 느꼈다. 작품은 넝쿨 속에 앉아 몰래 말의 에너지를 지켜보는 시선으로 표현됐다.

말을 소재로 한 작품
6번의 생을 반복하다

관람객은 전시장 바닥에 비치된 방석에 앉아 작가가 의도한 비율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다. 


젯소로 거대한 말무리를 형상화하고 물감을 뿌려 땀방울을 표현했다. 목탄과 오일 스틱으로 명암과 라인을 잡고 손끝에 재료를 묻혀 거칠고 강력한 텍스처를 남겼다. 캔버스 센터에 배치된 원의 형태는 비슷한 기류끼리 응집된 것을 표현하는 동시에 에너지의 순환을 드러낸다. 

기 연작과 함께 전시된 ‘육마도’와 ‘인연’ 시리즈에도 말이 등장한다. 육마도는 말이 6번 생을 반복하는 것으로, 육도윤회(선악에 의해 윤회하는 6가지 세계)를 의미한다. 자아, 육체, 영혼이 합한 모습을 그려내며 인류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칠하지 않고 비워둔 캔버스의 부분, 회화의 밑작업에 주로 쓰이는 젯소를 적극 사용해 여러 겹 덧칠하는 행위, 작품의 처음과 마지막을 알 수 없게 환원되고 순환하는 화면에는 생에 대한 작가의 고찰이 느껴진다. 인연 연작에서는 두 마리의 말이 서로 마주하거나 얽히고설킨 모습을 통해 다양한 인간관계를 그려내고 있다.

다색, 다면, 다차원적 자아를 말로 형상화한 ‘자화상’ 드로잉도 심플하지만 진지하다. 

어디로 가나

소울아트스페이스 관계자는 “물질과 존재, 육체와 정신, 삶과 죽음, 소통과 의미, 시작과 끝에 대한 철학적 고민을 설득력 있게 전하는 에스텔 차의 행보가 자못 기대된다”고 전했다. 전시는 다음 달 12일까지. 


<jsjang@ilyosisa.co.kr>

 

<에스텔 차는?>

에스텔 차는 현재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대학원에서 디지털게임디자인 과정을 밟고 있다.


미국 보스턴의 예술대학 SMFA와 터프츠대학교에서 각각 순수미술과 철학을 전공하고, 커뮤니케이션 미디어와 미술사를 부전공했다.

패션스쿨 파슨스 파리 분교와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에서 단기과정으로 패션디자인도 공부한 바 있다. 

미국, 스위스, 영국에서 7회의 단체전에 참여했고, ‘eee’라는 개인 브랜드를 통해 웨어러블 아트를 적극적으로 제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파인아트에 대한 쉬운 접근성, 효율적 구소 속 예술에 대한 고민과 함께 최근에는 순수회화 작업에도 몰두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선>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