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7℃흐림
  • 강릉 31.5℃흐림
  • 서울 25.7℃
  • 대전 28.4℃흐림
  • 대구 28.5℃흐림
  • 울산 26.0℃구름많음
  • 광주 26.3℃흐림
  • 부산 24.1℃구름많음
  • 고창 27.5℃흐림
  • 제주 29.7℃구름많음
  • 강화 25.6℃흐림
  • 보은 27.4℃흐림
  • 금산 27.3℃흐림
  • 강진군 25.7℃흐림
  • 경주시 26.1℃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8일 18시35분

일요초대석

<일요초대석> 국민의힘 충북도지사 후보 김영환 

“농사 지으면서 농민 마음 알았죠”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충북도지사는 12년 동안 줄곧 더불어민주당에서 차지해왔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충청도 민심은 국민의힘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택했다. 대선 승리에 이어 내달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도 캐스팅 보트의 마음을 얻어 국민의힘이 충북도지사 자리를 탈환할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충북도지사를 뽑는 지방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특별고문 출신인 국민의힘 김영환 후보가 맞대결을 펼친다. 김 후보는 마지막을 고향에서 봉사하고 싶다며 충북도지사에 출사표를 던졌다. <일요시사>가 김 후보에게 출마의 변과 현안 등에 대해 물었다. 다음은 김 후보와의 일문일답.

-충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하셨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고향을 떠나 중앙 무대서 정치하면서 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정치인생 마지막 봉사는 고향에서’라는 생각이 스쳤고, 모든 역량을 쏟아 고향을 발전시키기 위해 충북지사에 도전하게 됐습니다. 

사실 경기도지사 출마를 준비해왔습니다. 그러나 충북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수많은 당원 동지가 충북지사 선거에 나와 달라는 요청이 있어 충북으로 출마를 결정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를 두고 윤심, 명심이 반영된 선거라는 말이 나옵니다. 


▲노영민 후보는 사실 문심이라고 해야 맞습니다. 저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캠프 인재영입위원장을 지냈고, 대통령 당선 이후 윤 당선인의 특별고문을 지냈습니다. 그러나 저는 도민의 부름으로, 도민의 선택을 받기 위해 지방선거에 출마한 것이지 윤심으로 출마한 것은 아닙니다.

분명한 점은 저는 새롭게 출범하는 윤 당선인 취임식에 참석할 것이고, 노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식에 참석할 것입니다. 새로운 정부에서 충북의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는 도민이 더욱 잘 압니다. 

고향에서 마지막 봉사
동문이지만 이제는 적

-굵직한 선거에서 충청도는 항상 캐스팅 보트로 불립니다. 

▲이번 대통령선거 역시 충북의 민심이 곧 전국의 민심이었고, 전국 득표율과 가장 비슷한 득표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선에서 큰 차이는 없었지만 우리 도민들은 윤 당선인을 선택했습니다. 지방선거에서도 우리 도민들이 선택한 윤 당선인을 선택했듯이 올바른 선택을 하리라 믿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노영민 후보와 승부를 펼치게 됐습니다. 

▲노 후보와는 청주고 및 연세대 동문입니다. 과거 1977년 긴급조치 위반으로 구속, 투옥된 경험도 비슷합니다. 노 후보는 타고난 정치인에, 업적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차이는 오랜 기간 정치노선을 달리했다는 점입니다. 

-대통령 비서실장과 당선인 특별고문 출신의 대결입니다.

▲이번 충북도지사 선거는 인물과 정책 대결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저는 새롭게 출범하는 윤석열정부와 누구보다 긴밀하게 소통하며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다고 자부합니다. 경쟁을 벌이게 될 노 후보는 아시다시피 실패한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입니다. 

충북을 위해 일할 힘 있는 인물이 누구인지는 우리 도민들이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정책 대결 역시 선심성 정책이 아닌 우리 도민들이 정말로 필요로 하는 정책을 개발하겠습니다. 저는 정부와 소통하며 실현 가능하도록 만들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이제껏 느껴보지 못했던 창조적인 충북을 만들겠습니다.


-후보님만의 브랜드가 궁금합니다.

▲제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내세운 공약 중 하나가 ‘의료비 후불제’입니다. 의료비 후불제는 서민들이 돈 걱정 없이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건강보험의 보장성은 높아졌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에게는 자기부담금조차 큰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창조적인 충북 만든다”
검수완박은 이 지키기
문 비서실장 VS 윤 특별고문

의료비 후불제는 도에서 설립하는 ‘착한은행(가칭)’에서 도민의 의료비를 대납하고 환자가 무이자 장기 할부 방식으로 갚아나가는 것입니다. 착한은행과 병·의원은 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활용해 수납과 진료 과정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해 도민들의 의료혜택 수준을 높이고, 효율적인 관리도 가능해집니다.

-충청권 내에서 청주와 비청주권의 격차가 큽니다.

▲균형 발전 차원에서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선거운동 기간에도 시·군 곳곳을 다니며 도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정책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오랜 기간 정치를 하면서 ‘현장에 답이 있다’는 말을 늘 떠올립니다. 또 이곳에서는 농사를 짓는 분이 다수 있습니다.

농촌은 일자리 부족이 아니라 일손이 부족한 게 현실입니다. 코로나19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빠져나가면서 젊은 사람들이 부족한 농촌에서는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입니다. 현재 저는 이번 선거와 무관하게 괴산군 청천면에서 농사를 짓는 중입니다. 아들 부부도 청천면으로 귀촌해 그곳에 있습니다.

농촌의 현실을 직접 체험하며 좋은 점, 힘든 점을 몸소 느꼈습니다. 제가 느끼는 충북의 불균형과 지역 주민들로부터 듣는 그들의 목소리를 모아서 도정에 반영하고 균형 있는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검수완박으로 여야 간 첨예한 갈등 양상을 보였습니다. 검수완박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은?


▲검수완박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의 비리를 덮기 위해 검찰 수사를 봉쇄하려 한다는 것은 국민도 명백히 알고 있습니다. 지방선거에서도 검수완박은 최대 쟁점으로 부상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악법에 대한 해결은 여야 합의나 협치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국민과 함께할 때 가능합니다. 국민의힘이 의회에서 밀리고 법안이 입법독주를 했습니다. 제가 민심을 얻게 된다면 선거에서 이길 수 있고, 정국을 이끌어갈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지방선거 승리로 차기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마지막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충북은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는 지역입니다. 저는 고향 발전을 위해 중앙 정치 무대에서 오랜 기간 능력을 키워왔습니다. 이제는 그동안 쌓아 온 능력을 총동원해 제 고향 충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바꿔 놓겠습니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정책과 논리를 만들어 창조적인 충북을 만들겠습니다. 지방선거에서 저를 선택해 내 고향, 여러분의 고향이 어떻게 발전하는지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ckcjfdo@ilyosisa.co.kr>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