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거짓

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6.15 00:01

thumbnails
진실&거짓

가족회사의 갑질

가족회사의 갑질 서울 한 지역의 프랜차이즈 요식업 매니저로 근무한 A씨는 얼마 전 갑질을 당해 퇴사했다고 억울함을 토로. 본사 회장의 처형인 B씨가 관리자로 새로 부임했는데 첫날부터 A씨에게 삿대질과 등짝을 때리고 팔을 찌르는 등 막 대했다고. A씨는 B씨가 손님한테 반말하고 돈 없어 보이는 손님은 무시해 대신 사과도 여러 번 했다고. B씨는 본인이 서류작업을 도맡아 하겠다고 직원들에게 말했으나 본사에 A씨가 복잡해 보이니 자기한테 일을 떠넘긴다는 식에 거짓말을 퍼뜨렸다고. 또 A씨는 ‘결혼을 준비한 남자가 있다’고 밝혔으나 B씨가 본사 및 매장 직원들에게 ‘A씨가 본사 지인과 사귀는 사이가 확실하다’며 거짓 소문을 계속 내고 다녔다고. 결국 A씨는 긴장과 불안 증상으로 심해져 퇴사하며 회사에 억울함을 주장했지만 B씨가 가족이라는 이유로 묵인 당했다고 함. 회사는 A씨에게 겁을 주기 위해 노무사나 자신들의 인맥을 동원해 신고도 못하게 한다고. 조기 대선론 정치권 일각에서는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조기 대선을 노리고 있다고 보는 시각이 존재. 지금이 대권주자로서 몸값이 가장 높기 때문인데, 조기 출마할 경우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은 나이 제한에 걸려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