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7℃흐림
  • 강릉 27.9℃흐림
  • 서울 27.6℃
  • 대전 29.9℃
  • 대구 26.4℃
  • 울산 24.8℃천둥번개
  • 광주 28.3℃흐림
  • 부산 23.2℃
  • 고창 29.1℃흐림
  • 제주 32.4℃구름조금
  • 강화 26.5℃흐림
  • 보은 29.1℃흐림
  • 금산 29.3℃흐림
  • 강진군 27.5℃흐림
  • 경주시 25.2℃흐림
  • 거제 24.7℃흐림
기상청 제공

1381

2022년 06월27일 14시54분

황천우의 시사펀치

<황천우의 시사펀치> 용산발 봉창 두드리기

문재인정권이 들어서고 집권 중반 정도의 일이다.

당시 서울 시내 지하철역에서 보수단체 사람들이 문 대통령 퇴진 서명 운동을 전개하는 중이었다.

한 사람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이동하는 필자에게 다가와 서명에 동참을 요구했다.

그 사람에게 “문 대통령이 퇴진하면 이야깃거리가 줄어들기 때문에 그래서는 안 된다”고 말하니 이상하다는 듯 바라보았다.

하여 필자가 “시사 칼럼을 쓰는데 문 대통령은 좋은 소재기에 곤란하다”는 부연설명을 곁들이자 그 사람은 어리둥절해하며 물러섰다.

최근에 지인들을 만나 술잔을 기울이다 보면 어김없이 윤석열 대통령 이야기가 등장한다.


그리고 말미에 ‘저거 끝까지 가겠느냐’며 우려를 표한다.

그들에게 농담조로 이야기한다. 나를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줘야 한다고.

각설하고, 우리말에 ‘자다가 봉창 두드린다’는 표현이 있다.

봉창은 과거에 흙으로 벽을 세운 집에 채광과 통풍을 위해 벽을 뚫어서 작은 구멍을 내고 창틀 없이 안쪽으로 종이를 발라서 봉한 창이다.

아울러 자다가 봉창을 두드린다는 건 한참 단잠 자는 새벽에 남의 집 봉창을 두들겨 놀라 깨게 한다는 뜻으로, 뜻밖의 일이나 말을 갑자기 불쑥 내미는 행동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한마디로 어처구니없다는 의미다.

지금까지 드러난 윤석열정권의 행태가 딱 그렇다. 왜냐? 

필자가 무수하게 언급했듯 윤 대통령은 검찰 일 외에는 무지하고 아울러 모든 사안에 대해 오로지 검찰 시절 몸에 밴 방식으로 대처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근하게 최근에 발생했던 두 가지 사실을 예로 들어보자.

먼저 용산에 위치한 대통령 집무실의 명칭에 대해서다.

언론 보도 내용을 살피면 기껏 국민공모까지 해놓고 정식 명칭을 ‘용산 대통령실’로 정했다고 한다. 


이는 대한민국의 제20대 대통령을 ‘윤석열’이 아닌 ‘제20대 대통령’이라 칭하는 일과 진배없다.

돌려 이야기하면 윤정권은 단적으로 겉만 그럴듯하고 실속이 없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인, 속 빈 강정과 진배없다.

그렇다면 왜 이런 발상이 가능할까.

대통령 집무실에는 대통령밖에 없다는 사고 때문에 그렇다. 다시, 뼛속까지 검찰인 윤 대통령의 머리에는 자신을 보좌하는 인간들(참모 및 보좌진)은 단지 부속물에 지나지 않는다.

이 대목에서 필자가 조언한다. 기왕에 미국의 백악관을 모방하기 위해 청와대까지 버리고 나간 마당에 그 명칭 역시 백악관을 모방함이 옳다.

즉 백악관의 ‘흰 흙’을 의미하는 악(堊)을 ‘칠하다’라는 의미를 지닌 도(塗)로 바꾸어 ‘백색으로 칠한 집’이라는 의미에서 ‘백도관’이라 칭함이 이롭다. 

다음은 행정안전부에 경찰국을 신설하겠다는 대목에 대해서다.

여러 핑계를 대지만 결국 윤정권이 경찰권력을 장악하겠다는 이야기인데, 지금 이 시점에 그 일이 윤 대통령이 입만 열면 외쳐대는 공정과 상식에 합치하느냐에 대해서다.

한마디로 ‘개뿔’이다.


간략하게 두 가지만 예로 들었지만 윤정권의 행태를 살피면 사안의 본질은 무시하고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격이다.

이 현상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인데 그래서 다수의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  

이 대목에서 국민의힘 일각에서 추진하고 있는 민들레란 단체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그들은 윤정권의 성공을 기원한다는 명분을 걸었지만 그를 역으로 바라보면 윤정권의 실패를 전제하고 있다.

그래서는 안 될 일이다. 필자를 위해서라도.


※본 칼럼은 <일요시사>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배너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