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기

Update. 2024.07.15 01:01

thumbnails
골프

세계랭킹 1위 셰플러, 경찰 폭행 무혐의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의 폭행 혐의가 취하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메이저 골프대회 PGA 챔피언십 대회장 인근서 발생한 교통사고를 수습하던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셰플러에 대한 모든 혐의가 취하됐다고 지난 5월30일(한국시각) 보도했다. 미국 켄터키주의 제퍼슨 카운티 검찰은 셰플러에 대한 4가지 혐의를 기각해 달라고 판사에게 요청했고, 청문회 10분 만에 이 요청이 받아들여졌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이번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증거 전체에 근거해 볼 때 셰플러에 대해 제기된 혐의에 대한 기소를 진행할 수 없다. 이것이 ‘큰 오해’였다는 셰플러의 판단은 증거로 입증된다”고 전했다. 머그샷 찍고 대회 출전 경찰관에 민사 안 하기로 이에 따라 지난 5월17일(현지시각) 셰플러가 교통사고 정리를 하던 경찰관에게 수갑이 채워진 채 체포된 사건은 법적으로 종결됐다. 당시 셰플러는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 출전하기 위해 루이빌의 발할라 골프클럽으로 가던 중 진입을 막는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셰플러는 유치장서 ‘머그샷’까지 찍고 풀려나 2라운드에 출전할 수 있었고, 결국 공동 8위로 PGA 챔피언십을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