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추적 60분> 연현마을 “아이들 코피, 혈변 쏟아내” 원인은 아스콘 공장 발암물질?

기사승인 [0호] 2018.07.12  01:51:53

ad50
(사진: KBS2 '추적 60분')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방송을 통해 드러난 연현마을의 안타까운 사연이 대중을 충격케 했다. 

11일 방송된 KBS2 <추적 60분>에선 원인불명의 질병으로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는 연현마을과 주변 공업시설의 관련성을 보도했다.

이날 동네 주민 A씨는 "코에서 피도 나고 심하면 혈변을 보기도 한다. 너무 놀라서 병원에 가면 왜 이런지 알 수 없다더라. 이젠 너무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거주민 B씨도 "애들을 위해 안 해본 게 없다. 감기가 낫질 않아 수차례 입원도 했다"며 분노했다.

이어 해당 방송 제작진은 "아스콘(아스팔트와 콘크리트 합성어) 공업시설서 날아오는 악취와 가루들 때문에 힘들다"는 마을 사람들의 증언을 토대로 해당 가루들을 조사하기에 이르렀다.

그 결과 암을 유발하는 성분인 '벤조피렌'이 발견된 것. 

이에 해당 공업시설의 한 관계자는 "사실 인지하고 있었으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이 마련돼있지 않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충격을 자아냈다.
 

<mj_ki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ad52
ad49
ad44
ad45

인기기사

ad47

포토

1 2 3
set_P1
ad4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