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임신중독증’ 추자현, 떨리는 목소리로 눈물의 고백 “큰 희생으로 아이 낳았는데…”

기사승인 [0호] 2018.07.10  12:11:45

ad50
임신중독증 (사진: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배우 추자현이 임신중독증서 회복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추자현은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출산 이후 그녀를 둘러싼 건강이상설에 입을 열었다.

이날 방송서 추자현은 건강한 모습으로 "시청자 여러분이 염려해 주신 덕분에 많이 회복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들은 건강하게 출산했으나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임신중독증이 오더라"며 "경련이 있었고 폐 부분이 특히 안 좋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다수의 매체는 "추자현이 출산 후 임신중독증 증상으로 인해 의식불명 상태이며 생명이 위독하다"는 보도를 앞다퉈 내보내며 세간을 충격에 빠트렸다.

해당 보도를 접한 추자현은 "오보가 빗발쳐서 너무 속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곁에서 남편 우효광이 큰 힘이 되었다"며 "엄마가 된다는 건 큰 희생이 따른다는 걸 이제야 알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자아냈다.

그러자 우효광은 "부부가 되어 처음으로 같이 고난을 극복하다 보니 이제 진정 가족이 된 것 같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추자현이 임신중독증서 회복되길 바라는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mj_ki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ad52
ad49
ad44
ad45

인기기사

ad47

포토

1 2 3
set_P1
ad4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