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송영무 장관, 황당한 군대 내 성범죄 예방책 "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하면 될 것"

기사승인 [0호] 2018.07.10  10:26:46

ad50
ad43
여성들 행동거지 (사진: SBS 뉴스)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송영무 장관은 9일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군내 성범죄 예방을 강조하며 "여성들도 행동거지나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어 "여자 일생은 본인의 뜻대로 되지 않는다"며 "많은 여성들이 깨달아야 될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군대 내 성군기 위반 사건이 연이어 일어나는 상황에서 송영무 장관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것.

자신의 발언이 여론의 뭇매를 맞자 송영무 장관은 "오해가 있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장관 취임 후 성평등 정책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해당 발언을 했을 당시 다소 횡설수설한 경향이 있어 의도와 반대로 보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하라'는 식의 발언을 모두 조심하자는 의도였고 여자 일생에 대한 말은 부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며 "여성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절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송영무 장관은 지난해 11월 "식전 얘기와 여성들 미니스커트는 짧을수록 좋다"고 성차별적 발언으로 한차례 구설수에 올라 더욱 비난이 증폭됐다.

수차례 불거진 성차별성 발언에 송영무 장관을 향한 대중의 시선이 따갑다.

<mj_ki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ad52
ad49
ad44
ad45

인기기사

ad47

포토

1 2 3
set_P1
ad4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