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김부선 “정치하면 세상에 다 알리겠다고 말했다”…딸 이미소 폭로까지 이어져

기사승인 [0호] 2018.06.13  12:34:13

ad50
(사진: KBS)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충격적 정치인 스캔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배우 이미소는 지난 11일, SNS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엄마 김부선의 스캔들을 언급, "엄마와 이 후보의 사진을 발견하고 내가 다 폐기한 뒤 엄마에게 함구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미소는 "증거는 없지만 우리 엄마 자체가 증거"라며 두 사람을 향한 스캔들이 모두 진실이라고 주장해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김부선은 이 후보와의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침묵하던 중 최근 인터뷰를 진행하며 이를 인정,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지난 10일, KBS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이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털어놓은 그녀는 "이 사람(이 후보)하고 헤어졌을 때 굉장히 격하게 싸웠다"고 밝혔다.

이어 "'너는 정치하면 안 돼. 너 같은 사람 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고통받는 거야. 넌 그냥 네 말대로 인권 변호사 한다니 변호사나 해. 너 만약에 정치한다 그러면 내가 세상에 다 알릴 거야'라고 헤어졌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한편 그녀가 이 후보의 사과를 바라는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계속되고 있는 진실공방의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mj_kim@ilyosisa.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1
ad52
ad49
ad44
ad45

인기기사

ad47

포토

1 2 3
set_P1
ad48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